티스토리 뷰

 

[2020 / 01 / 028 / 005]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습니다.**

 

 

스미스와 홀랜드 주연의 <스파이 지니어스> 보고 왔습니다. 원제는 <spy in disguise>인데 변장한 스파이 정도로 해석하면 될려나요? 여튼 우리나라에 개봉한 제목과는 의미가 사뭇 다르긴 해도 영화 내용만 본다면 원제가 훨씬 어울리기는 같더군요. 작품은 크게 관심을 가진 작품은 아닌데 국내 시사회 반응과 개봉 반응이 좋아서 연휴 마지막 보고 왔습니다.

 

최근 들어 애니메이션은 거의 디즈니 혹은 디즈니-픽사 작품만 보다가 오랜만에 다른 제작사의 애니메이션을 보니 확실히 스타일이 사뭇 다르다는 것을 느끼게 되더군요. 캐릭터의 비쥬얼부터 시작해서 영화 아이디어나 주변 캐릭터까지 신선함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요즘 너무 디즈니가 독주를 하고 있는데 이런 보면 다른 제작사들도 힘을 내줬으면 좋겠더군요.

 


 

영화 얘기로 들어가서 작품은 엘리트 스파이인 랜스( 스미스) 어이없는 사고로 비둘기가 되어 버리고 자신을 비둘기로 만들어 버린 월터( 홀랜드) 해독제를 만드는 18시간 동안 그들을 쫓는 악당에 맞서 세상을 구한다(?) 내용입니다. 정말 이야기만 들어보면 이게 이야기인가 싶을 정도로 얼토당토 않은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는 작품이죠.

 

그리고 그런 이야기 중간중간에 월터의 과거사를 살짝 곁들여서 신파적인 분위기도 조금 풍기고 하는데 그래서 이야기 자체는 살짝 진부합니다. 좋지도 나쁘지도 않다는 얘기죠. 아주 특별할 것도 없고 아주 이상할 것도 없는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사실 사람의 DNA 바뀌어서 비둘기가 된다는 것부터가 거의 마블이나 DC 영화 치는 수준의 판타지라 만화적 허용이라고 생각하면서 넘어갈 부분이 많습니다.

 


 

그래서 작품은 중요 골자는 캐릭터들이 얼마나 매력적인가와 허무맹랑한 아이디어들을 얼마나 신선하게 사용할 것인가 정도로 보면 됩니다. 그리고 영화는 그러한 부분들에 있어서는 상당히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보여주고 있는 작품이라고 있죠. 특히 독특한 소재들을 이용한 연출에 있어서는 정말 애니메이션 답다고 생각되는 부분들이 많았습니다.

 

랜스가 비둘기가 되면서부터 본격적으로 이야기가 시작된다고 있는데 영화의 재미도 사실상 여기서부터 시작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변신 이후 벌어지는 비둘기와의 사랑(?) 그리고 그가 비둘기가 되었음에도 사람인 것처럼 행동하는 여러 액션들은 거의 영화의 메인 코미디 요소들이라고 있습니다. 그래서 영화는 주연 배우 중에서도 스미스가 메인이 밖에 없었습니다.

 


 

사실상 랜스가 사람인 시절에는 거의 무적에 가깝기 때문에 그가 무쌍을 찍는 구경만 하는 관람객 모드였지만 그가 비둘기가 이후에는 다채로운 액션과 더불어 월터의 비폭력 무기(?)들이 등장함으로써 코미디도 코미디지만 액션의 방향도 상당히 달라지게 됩니다. 아마 감독들은 영화가 애니메이션이라는 것을 1000% 이용해서 온갖 상상을 하지 않았을까 생각이 되더군요.

 

또한 배우의 목소리 연기가 생각 이상으로 좋습니다. 오디션을 거쳤는지 어땠는지는 몰라도 그냥 캐릭터 자체에요. 심지어 캐릭터의 비쥬얼도 스미스와 홀랜드의 이미지와 비슷합니다. 이건 애초부터 배우를 캐스팅에 염두를 두고 캐릭터를 만든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까지 들게 하더군요. 목소리 연기도 그렇고 둘이 주고 받는 대사의 티키타카도 그렇고 상당히 어울리는 캐스팅이었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폐해라고도 있을 같은데 3D 애니메이션의 비쥬얼적인 퀄리티 차이가 눈에 띄더군요. 물론 작품의 퀄리티가 나쁜 편은 아닙니다만 디즈니에서 제작하는 애니메이션의 퀄리티가 너무 뛰어나서 스스로의 기준점이 높아져 버린 것이 아닌가 생각되더군요. 만큼 디즈니 스스로 애니메이션 제작 기술에 투자를 많이 했다는 얘기이긴 하겠지만요.

 

이런 비쥬얼적인 퀄리티를 생각해 봐도 작품은 재밌는 오락 영화인 것은 맞습니다. 물론 설정과 이야기 자체가 너무 순수한 상상력에 기댄 같은 느낌도 들긴 하지만 독창적인 캐릭터 신선한 액션 유쾌한 대사들 등의 장점이 많은 작품이었다고 생각되네요. 물론 어느 취향이냐고 직접적으로 물어본다면 당연히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작품이긴 하지만 성인 관객들도 즐길 만한 영화라고 생각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21/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Total
801,235
Today
1
Yesterday
3